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식약처, 밸런타인데이 앞두고 초콜릿 제품 제조 업체 집중 점검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1월 16일,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소비가 증가하는 초콜릿류 제품을 제조하는 업체 253곳을 대상으로 1월 21일부터 25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주요 점검 내용은 ◇부패·변질 및 무표시 원료 사용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식품의 위생적 취급 ◇보존 및 유통기준 준수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이다.

또한, 마트‧편의점‧온라인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선물용 초콜릿류 제품을 수거해 세균수, 타르색소 등을 검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1월 21일부터 2월 1일까지 선물용으로 수입되는 초콜릿류 제품에 대해서도 수입통관 단계 정밀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 섭취할 수 있도록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에 대해서 사전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라며 “식품과 관련된 불법행위를 목격하거나 의심될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