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케이큐브벤처스, 모바일 게임사 ‘핀콘’에 40억 원 투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2017년 03월 27일 월요일

0327-5-1.jpg
케이큐브벤처스(공동대표 유승운, 신민균)는 모바일 게임사 핀콘(대표 유충길)에 40억 원을 투자했다고 금일(27일) 밝혔다.

핀콘은 ‘2009 대한민국 게임대상’ 수상작 ‘C9’을 개발한 웹젠 출신 인력들이 설립한 모바일 게임사다. 설립 한 달 만인 2012년 8월 케이큐브벤처스에서 3억 5천만원의 초기 투자를 유치했다. 전 세계 150개국 1,7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한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 ‘헬로히어로’와 ‘엔젤스톤’을 출시하며 글로벌 게임사로 빠르게 성장해 왔다.

이번 투자로 핀콘은 제 2의 도약을 위한 재원을 마련하게 됐다. 큰 반향을 일으킨 전작 ‘헬로히어로’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차기작 개발에 집중하고, 북미, 일본, 유럽, 아시아 시장에서의 완성도 높은 글로벌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핀콘 유충길 대표는 “설립 초기부터 함께 한 케이큐브벤처스와 다시 인연을 맺게 돼 기쁘다”며 “국내를 넘어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는 게임들로 한 단계 도약하는 한 해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케이큐브벤처스 신민균 공동 대표는 “핀콘은 ‘헬로히어로’, ‘엔젤스톤’ 등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에 한 획을 그은 수작들을 자체 개발해 성공으로 이끈 팀”이라며 “검증된 개발력과 글로벌 사업 역량으로 한국 게임의 경쟁력을 글로벌 시장에 알리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핀콘은 차기작 개발과 국내외 런칭에 집중하는 한편, 자체 IP를 활용한 오프라인 스마트 토이(피규어) 사업도 전개할 예정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