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업 임직원 타깃 안드로이드 ‘스파이 앱’ 발견, 데이터 유출 주의

스마트폰 제조사의 관리 서비스를 무력화하여 생명 연장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2017년 01월 04일 수요일
▲구글 플레이 서비스로 가장하여 백그라운드로 동작하는 스파이 앱. 하우리 제공.

최근 구글 플레이 서비스로 가장해 기업 임직원을 타깃으로 하는 안드로이드 ‘스파이 앱’이 등장해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하우리 측 관계자는 “해당 앱은 백그라운드로 실행되어 구글 클라우드 메시징(GCM) 서비스를 통해 공격자로부터 명령을 받아 수행한다”며 “명령을 통해 문자메시지, 페이스북 메신저, 구글 행아웃, 스카이프, 지메일, 바이버, 왓츠 앱 등의 메시지 데이터를 유출한다. 그밖에 전화 통화 녹음, 음성 녹취, 사진 유출, 스크린 캡쳐 등의 기능을 추가로 수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전력 관리 서비스를 무력화하여 악성 앱 생명 연장. 하우리 제공.

특히 악성 앱은 일정 시간 사용하지 않는 백그라운드 서비스들을 종료하는 기능을 수행하는 스마트폰 제조사의 ‘전력 관리 서비스(SPCM)’를 강제로 무력화 하고, 이를 통해 악성 앱은 종료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동작해 악성 행위를 수행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하우리 모바일대응팀 김용훈 주임연구원은 “해당 스파이 앱은 기업을 대상으로 위협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며 “기업의 기밀자료, 회의 녹음 등의 정보를 유출해 금전적인 요구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재 하우리 바이로봇 모바일에서는 해당 스파이 앱을 "Monitor.Exaspy"의 진단명으로 탐지 및 치료하고 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