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데프콘 26 현장] NSHC 레드얼럿팀, 데프콘서 ICS 해킹대회 운영...관심 집중

레드얼럿팀 "3년간 기반시설 관련 전세계 27개국에서 60회 이상 트레이닝...노하우 축적"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2018년 08월 13일 월요일

▲ 데프콘 26에서 ICS CTF 대회를 운영한 NSHC 레드얼럿팀.[데일리시큐=라스 베이거스]
▲ 데프콘 26에서 ICS CTF 대회를 운영한 NSHC 레드얼럿팀원들.[데일리시큐=라스 베이거스]
세계 최대 해커들의 축제인 데프콘(DEF CON) 26이 8월 9일부터 12일까지 라스 베이거스 시저스 펠리스호텔과 플라밍고 호텔에서 전세계 해커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데프콘은 24개 빌리지와 40여 개의 콘테스트 그리고 각종 이벤트들로 가득한 그야말로 해커들의 문화 축제 한마당이었다. 이 자리에서 국내 보안기업인 NSHC(허영일 대표)가 ICS CTF 콘테스트 주최측으로 참여해 많은 참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NSHC RED ALERT(레드 얼럿)팀이 주최한 콘테스트는 산업제어시스템 해킹 대회인 'RED ALERT ICS CTF' 대회다. 데일리시큐는 데프콘 현장에서 레드얼럿팀과 만나 이번 콘테스트 개최와 관련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 레드얼럿 ICS CTF에 30여개 팀이 참가해 산업제어시스템 해킹에 도전하고 있다.
▲ 레드얼럿 ICS CTF에 30여개 팀이 참가해 산업제어시스템 해킹에 도전하고 있다. 최종 우승팀은 데프콘 폐막식에서 영광의 블랙배지를 수여받았다. 
'RED ALERT ICS CTF' 대회는 일반적인 CTF 대회와는 달리 산업제어시스템 해킹대회로 현장에 설치된 항공기와 워터보일러시스템 시뮬레이션을 제어해 움직이던 비행기가 멈추고 기차가 빠르게 돌아가고 사이렌이 울리도록 해킹에 성공해야 하는 대회다. 시스템은 실제 스카다 시스템과 동일히다.

현장에서 만난 박정우 레드얼럿팀 팀장은 "레드얼럿팀 연구원들이 재미와 흥미를 가질 수 있는 이벤트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것이 허영일 대표의 마인드다. 이번 데프콘 콘테스트 참여도 그런 차원에서 참여하게 됐다"며 "올해 2월 데프콘 주최측에 콘테스트 개최 의뢰를 했고 10일 뒤 오케이 사인이 왔다. 그때부터 레드얼럿팀 전체가 준비를 시작했고 이후 상제 준비 내용에 대해서는 5월경 도착해 세부적인 사항들을 체크해 나갔다"고 준비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대회는 데프콘 현장에서 30개 팀이 지원해 대회에 참가했고 기존 CTF처럼 문제가 오픈되고 플래그를 인증하면 점수를 받는 형식이 아니라 최종 목표는 시뮬레이션 해킹이다. 외부의 해커가 제어시스템에 접근하고 내부망을 뚫고 해킹에 성공해야 하는 난이도 있는 문제들이 출제됐다. 제어시스템 해킹 시나리오에 대한 이해도 높아야 하는 대회였다.

레드얼럿팀은 "지난해 애틀란타 ICS 컨퍼런스에서도 해킹대회를 진행했고 일본 코드블루에서도 산업제어시스템 CTF를 진행해 대회 운영 노하우가 쌓인 상태다. 이번 데프콘에서는 그동안 레드얼럿팀이 ICS 해킹사건 분석을 꾸준히 해 온 상태라 공격 시나리오 베이스 문제 위주로 출제를 했다. 기존 출제문제에서 많은 부분이 업그레이드 됐다. 에어갭(폐쇄망) 우회와 최종 공격까지 성공해야 사이렌을 울릴 수 있도록 구성했다"며 "30개 팀이 참여했지만 어려워 하는 문제들이 있어 난이도를 현장에서 좀 낮추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60문제가 출제됐고 주최측이 난이도별로 문제를 오픈하면 참가팀이 풀고 공격 성공 퍼즐을 최종적으로 모두 맞추면 사이렌을 울리게 된다.

박 팀장은 "생각보다 많은 데프콘 참가자들이 와서 ICS 시뮬레이션을 보고 문의를 해 와서 놀랐다. 미국 주정부에서 일하는 참가자도 찾아와 ICS 해킹에 대해 문의를 해 왔고 해외 다른 컨퍼런스 운영자들도 찾아와 CTF 개최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산업제어시스템 관련 기업과 발전소 관리자 등 상당히 많은 산업군 참가자들의 문의가 왔고 비즈니스로도 연결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힘들게 준비했지만 좋은 성과도 기대되고 있어 보람을 느낀다는 것이다.

▲ 대회 우승자에게는 NSHC에서 준비한 배지를 수여했다.
▲ 대회 우승자에게는 NSHC에서 준비한 배지를 수여했다.
대회 우승자에게는 300달러 상금과 배지도 준비했다. 또한 데프콘 주최측에서 메인 세레모니에 'RED ALERT ICS CTF'를 선정해 우승자에게 영광의 데프콘 블랙배지도 수여할 수 있었다. 

▲ 레드얼럿팀이 ICS CTF 우승팀에게 데프콘 폐막식에서 영광의 블랙배지를 수여하고 있다.
▲ 레드얼럿팀이 ICS CTF 우승팀에게 데프콘 폐막식에서 영광의 블랙배지를 수여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박 팀장은 "아시아 기업이 가장 큰 해킹 축제인 데프콘에서 콘테스트를 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대단한 경험을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처음에는 걱정도 많았지만 이들과 함께 한 공간에서 이벤트를 진행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며 "ICS 관련 악성코드와 공격들이 상당한 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 해외에서는 많은 기관들이 이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준비를 철저히 해가고 있다. 한국도 더욱 철저한 산업제어시스템에 대한 보안강화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RED ALERT팀은 ICS 스카다 보안을 위해 계속 연구하고 교육하고 리포트를 제공해 나갈 것이다.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 특히 이번에 어렵게 대회를 준비한 RED ALERT팀 모두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번 데프콘 26 'RED ALERT ICS CTF' 대회 운영에는 박정우 팀장, 벤자민 매니저, 하행운 연구원, 이선경 연구원, 오영석 연구원, 신의수 연구원 등이 함께했고 모든 문제출제와 대회 준비는 NSHC RED ALERT팀 전체가 참여했다.

▲ ICS CTF 현장에서 만난 NSHC 허영일 대표. ICS 관련 악성코드와 공격위협이 증가하는 만큼 많은 국가와 기관에서 트레이닝과 모의해킹 의뢰가 들어고 있다고 전했다.
▲ ICS CTF 현장에서 만난 NSHC 허영일 대표. ICS 관련 악성코드와 공격위협이 증가하는 만큼 많은 국가와 기관에서 트레이닝과 모의해킹 의뢰가 들어고 있다고 전했다.
현장에서 만난 허영일 대표는 "레드얼럿 연구원들이 흥미를 가질 수 있는 이벤트라면 언제든 지원할 예정이다. NSHC 레드팀엑서사이저는 3년간 기반시설 관련 전세계 27개국에서 60번 이상 트레이닝을 진행했다. 기반시설을 대상으로 폐쇄망 우회 등 모의해킹과 트레이닝을 하는 특화된 기업은 NSHC가 유일하고 유니크하다"며 "기반시설 관리 기관들은 정책이나 컴플라이언스에 치중하기 보다는 보다 실질적 보안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준비를 해야 한다. 정부 스폰서를 받고 국가 기반시설을 공격하는 위협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이번 데프콘 대회를 준비한 레드얼럿팀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