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중공업, AWS 클라우드 통해 인도선 운항관리 시스템 구축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0810-8.jpg
아마존웹서비스(이하 AWS)는 삼성중공업이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해 스마트십 육상 클라우드 인프라를 AWS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스마트십 육상 인프라의 대부분을 AWS의 클라우드를 통해 운영함으로써 대형 컨테이너 선박, LNG운반선 등을 육상에서 관리할 수 있게 되었다. 향후 삼성중공업은 머신러닝, 증강현실, 가상현실, 애널리틱스, 데이터베이스, 컴퓨트, 스토리지 등 AWS의 광범위하고 심층적인 서비스를 활용해 스마트십 역량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AWS는 Amazon Redshift를 통해 삼성중공업이 선주들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 선박 운항 시스템 구축을 도왔다. 또한, 삼성중공업은 AWS의 머신러닝 서비스인 Amazon Polly와 Amazon Lex를 활용해 고객에게 보증기간 동안 A/S 자동응대 및 실시간 알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Amazon Sumerian을 활용하여 지상에서의 훈련 및 시뮬레이션을 위한 선박 조종석의 가상 모형을 만드는 것을 검토 중이다.

삼성중공업 선박해양연구센터 이동연 센터장은 “삼성중공업은 AWS를 활용해 고객의 선박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인도선 운항 관리 시스템을 개발했으며, 해양 선박 항해와 자동화를 위한 새로운 기능을 지속적으로 시험하고 있다. AWS는 광범위하고 심층적인 클라우드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통해 매우 유연한 환경을 제공하며, 이는 회사 전반에서 연구 및 개발을 가속화하는 데 이상적이었다. 이로써 우리의 개발자와 데이터 과학자들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전례 없는 속도로 시장에 내놓을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AWS 마이크 클레이빌(Mike Clayville) 글로벌 세일즈 담당 부사장은 “AWS는 삼성중공업이 선주사를 포함한 조선해양분야 고객들을 위해 신속하게 혁신하고, AWS에서 클라우드 우선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서비스와 전문지식을 제공하는 등 삼성중공업의 디지털 혁신에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AWS에서 구축된 스마트십 시스템은 삼성중공업의 경쟁우위를 강화할 뿐만 아니라 전 세계 해운 업계에 상당한 진보를 가져올 것이다. AWS는 삼성중공업이 향후 비전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