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업비트, 보이스피싱 범죄자 신고...경찰, 용의자 검거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2018년 06월 12일 화요일

handcuffs-2.jpg
업비트가 보이스피싱 범죄를 빠르게 잡아내 용의자가 현행범으로 검거됐다.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11일(어제) 자사 이상거래 감지 시스템에 적발된 보이스피싱 사례를 신속하게 대응해 투자자 피해를 성공적으로 막아냈다고 12일 밝혔다.

보이스피싱을 감지한 업비트는 즉시 해당 이용자에게 출금정지 조치 및 안내 문자를 발송했으며, 이튿날인 오늘 오전 출금정지 해제를 요청하기 위해 고객센터를 내방한 이용자를 수상히 여겨 신속히 조사단계로 돌입했다. 업비트는 용의자 파악을 위해 은행거래 및 입금내역을 확인했으며, 그 과정에서 보이스피싱 범죄자로 등록된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번 보이스피싱 사건 해결에는 업비트 제휴 은행인 기업은행의 발 빠른 공조도 큰 몫을 했다. 기업은행은 업비트의 확인 절차에 적극적인 협조를 지원함으로써 이번 범죄를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었다.

두나무 이석우 대표는 “업비트는 사건 사고 예방을 위해 업계 최고 수준의 감지 시스템 및 전문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시장 선도 사업자로서 앞으로도 시장 질서 정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업비트는 지금까지 수십 건 이상의 사기 행각을 발견, 크고 작은 피해의 사전 예방에 힘써 왔으며, 실제 수원중부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수여 받는 등 성과를 이루기도 했다. 또한, 최근에는 불법 다단계 코인 사례 근절 및 자금세탁 방지 일조를 위한 ‘다단계 포상 신고제’를 전개하는 등 범죄 근절에 앞장서고 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