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과기정통부, 인공지능 ‧ 빅데이터 활용 신약개발 선도 프로젝트 착수

경제적 효과, 국민 삶의 질 위해 혁신신약 개발 앞당겨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8년 06월 07일 목요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인공지능·빅데이터 관련 4개 전문기관이 참여하는 연구진을 구성해 신약개발의 시간·비용 단축을 위한 인공지능·빅데이터 활용 플랫폼 구축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4곳은 광주과학기술원, 경상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한국화학연구원이며 이번 사업은 글로벌 바이오 강국 실현을 위한 바이오경제 2025 및 혁신성장동력 추진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또한 인공지능 학습을 위한 화합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약물‧표적 간 관계, 약물작용 등을 예측하는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로 이뤄지며, 개발된 플랫폼은 연구자·기업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내년 중 공개할 계획이다.

바이오분야 중 인공지능 활용을 통한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분야로 신약개발이 손꼽히고 있는데 인공지능을 활용하면 신약개발에 소요되는 막대한 시간과 비용을 최대 절반 수준으로 단축할 것으로 기대되며, 관련 시장은 24년 4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그간 국가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수집된 연구데이터에 인공지능을 접목해, 인공지능·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약개발의 가능성을 입증하기 위한 선도 사업을 추진한다.

또 후보물질 발굴 뿐 아니라 신약개발 전 단계에 인공지능을 활용하는 방안을 민간·관계부처와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헬스케어 특별위원회’에서 복지부·산업부 등 관계부처와 공동으로 국가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전략을 마련 중이며, 내년 추진하는 것을 목표로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 사업을 위한 기획을 진행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바이오와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이 만나면 신기원이 이뤄질 것”이라며, 정부는 바이오와 기술의 융합을 통해 혁신성장동력 발굴 뿐 아니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