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솔라라이트, 하이브리드 전력저장장치(ESS) 출시

홍채희 기자 jywoo@dailysecu.com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30.jpg

ESS(에너지저장장치)의 기존 기능에 더해 정전방지와 태양광과 연계한 분산형 전력망 구축까지 겸하는 하이브리드 ESS가 출시돼 ESS의 활용도 확대와 국내외 전력망 안정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ESS 전문기업 솔라라이트(대표 김월영)가 출시한 하이브리드 ESS는 계통전력망 연계 또는 독립형 및 하이브리드 방식의 운용으로 기본적인 전력공급은 물론 마이크로그리드 방식의 전력망 구축을 통해 정전 발생 시에도 ESS에 저장된 전기를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국내에서 지진 및 강풍 등의 자연재해, 선로작업, 기타 요인 등으로 정전이 발생할 경우 범용으로 사용되는 ESS는 셧다운 상태가 된다.

반면 하이브리드 ESS는 정전 시 ESS타입의 UPS 기능을 함으로써 정전 시에도 가동돼 부하에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할 수 있기 때문에 공공, 산업, 의료시설 등에 두루 활용할 수 있다.

국내는 물론 전력망이 불안정하며 전력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불안정한 해외지역에도 마이크로그리드 및 분산형 전원 구축 등 해외전력보급사업에도 긍정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솔라라이트가 출시한 하이브리드 ESS는 UPS와 ESS 기능을 합한 형태이기 때문에 공공기관 및 주요 건축물의 경제성 향상과 전력망 구축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신재생에너지 설치 의무화 비율에 따라 공공기관 시설은 태양광 발전시스템과 ESS 등을 설치하고 있으며 주요 시설은 정전 방지를 위해 별도의 UPS 시설을 두고 있다.

하이브리드 ESS는 설치만으로 두 기능을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기 때문에 경제성 향상 효과가 있다. 또한 태양광 발전소 및 REC와 연계한 (임대)수익사업, 피크저감 등 시설의 성격에 따라 전력망의 구축 및 전용이 가능하다.

하이브리드 ESS는 병렬확장방식으로 구조 측면에서 경제적으로 실내에도 설치할 수 있는 콤팩트한 설계와 PMS 내장으로 사용자가 원하는 용량에 따라 설치할 수 있는 범용성과 실내에 설치가 가능하며 이동형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솔라라이트 관계자는 “하이브리드 ESS 출시에 따라 국내의 경우 장기적으로 최소 100KW 발전소와 연계한 ESS 시장에서 탈피해 중소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연계 수익성 ESS 및 임대시장 형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해외의 경우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등 전력망이 불안정한 국가 위주로 전력수요의 급격한 증가와 대규모 정전이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하이브리드 ESS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해외 정부 주도의 신재생에너지 발전 기반 전력망 구축을 통한 지속 가능한 성장과 안정화 등의 추세에 따라, 기존 독립형 발전시스템에서 신재생에너지 기반 중소규모 하이브리드 ESS의 시장이 창출 및 규모가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마이크로 그리드 연계형 ESS는 물론 POWER SUPPLY VEHICLE 타입으로도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제품 출시에 따라 SMART EMS 에너봇(Enerbot), 리턴프로그램, 스마트 ESS 등 태양광 연계 ESS 분야에서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사업모델을 제시한 바탕이 되는 기술력과 노하우로, ESS의 활용범위와 분산형 전력망 구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