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행안부, 생활행정 빅데이터를 통해 해결방안 마련나서

2018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10대 과제 발굴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정부는 국민의 관심이 높은 생활행정, 주민들의 수요가 많은 지방행정을 빅데이터를 통해 해결하기 위해 표준분석모델 10대 과제를 발굴해 ‘18년도 정립사업을 추진한다.

행정안전부는 2016년부터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정립사업을 추진해, 지금까지 CCTV 사각지대 발굴, 민원분석, 관광 등 총 16종의 표준모델을 만들어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활용하도록 제공하고 있으며, 이런 표준분석모델은 작년말 기준 175개 기관에서 320회 사용되는 등 그 파급 효과가 높았다.

올해에는 기존의 16종 이외에 추가로 10종의 새로운 표준분석모델을 만들 예정이다. 10종의 모델 후보는 시도 담당자 간담회, 지방행정 전문가 의견 등을 반영한 후 빅데이터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서 선정됐다.

특히, 데이터 기반의 주차난 완화 방안 도출, 쓰레기 감소 및 효율적 관리를 위한 빅데이터 분석, 빅데이터에 기반한 생활인구 분석 등은 지방자치단체의 높은 관심이 있는 모델이다.

선정된 10개의 후보과제 목록은 아래와 같다. 신규 표준분석모델은 4월16일 부터 5월4일 까지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모를 받아 주관기관을 선정한 후, 5월 중 사업을 발주해 연내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다수가 활용할 수 있고 파급효과가 큰 표준분석모델 정립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돼 국민의 삶을 바꾸는 공공빅데이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빅데이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