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과기정통부, 사이버 침해대응 민관합동협의회 개최

인터넷 통신망 사이버공격 대비 민관 공조 대응태세 점검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8년 04월 12일 목요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인터넷진흥원 (원장 김석환)은 4월 12일,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2018년도 제1차 ‘사이버침해대응 민관합동협의회를 개최했다.

과기정통부는 사이버공격 발생 시 인터넷 사업자와의 공조를 통해 피해 확산 방지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해 통신사업자 임원이 참여하는 정례 협의회를 16년 1월부터 구성ㆍ운영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최근 해외에서 발생한 사상 최대 규모의 디도스 공격, 통신장비 해킹으로 인한 인터넷서비스 장애 등 국외 해킹 사례를 공유했다.

국내 인터넷 서비스에도 심각한 장애를 초래할 수 있는 이러한 사이버위협에 대해 통신사업자의 정보시스템ㆍ통신장비 보안조치 현황과 사고 발생 시 비상 대비태세를 집중 점검하는 한편, 사물인터넷 기기를 이용한 대규모 디도스 공격에 대비 중요 인터넷 기반시설의 연속성ㆍ가용성을 확보하고 취약한 기기를 탐지ㆍ조치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응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6월에 치러지는 전국동시지방선거 등에서 사회 혼란을 노린 대규모 사이버공격에 대비해 실전형 모의훈련을 5월에 통신사업자와 공동으로 실시하기로 하고, 주요 홈페이지에 대해 취약점 점검, 보안솔루션 보급, 사이버대피소 지원 등 보안성 강화 지원, 사이버위협 모니터링 및 위협정보 공유등의 공동 대응 노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올해는 국내외 중대한 정세 변화를 계기로 사회 혼란을 노린 사이버공격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고 강조하고, 사이버위협 징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사이버 경계 태세를 유지ㆍ점검하는 등 민ㆍ관 협력을 통한 유기적인 사이버위협 공조ㆍ대응체계를 지속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각 가정에서는 IP카메라, 인터넷 공유기 등이 디도스 공격에 악용되거나 사이버 사기 해킹 피해에 노출되지 않도록 비밀번호 변경, 보안 취약점 업데이트 등 보안점검을 정기적으로 수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