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돌아온 사탄 랜섬웨어 감염 주의

국내 웹 서버 통해 유포…한국어 지원 추가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2018년 04월 03일 화요일

▲ 한국어가 추가된 사탄 랜섬웨어의 랜섬노트
▲ 한국어가 추가된 사탄 랜섬웨어의 랜섬노트
하우리(대표 김희천)는 최근 국내 웹 서버를 통해 사탄 랜섬웨어가 유포된 정황이 발견되어 국내 사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사탄(Satan)” 랜섬웨어는 2.1 버전으로 한국어 지원이 추가되며 기존에 국내에 유포되었던 랜섬웨어보다 버전업이 되었다. 사탄 랜섬웨어는 누구나 손쉽게 랜섬웨어를 제작 및 유포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형 랜섬웨어(RaaS)”이다. 이번에 유포된 랜섬웨어는 한국을 주요 타깃으로 겨냥해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과거 2017년 11월에 국내에 유포되었던 사탄 랜섬웨어와 동일한 국내 웹 서버를 통해 유포되었다. 당시 사탄 랜섬웨어는 2017년 추석 연휴에 특정 프로그램의 업데이트 파일을 변조해 국내 사용자 수백 여명을 감염시켰던 “올크라이(Allcry)” 랜섬웨어와도 관련이 있었다. 두 랜섬노트의 문구가 오탈자까지 100% 일치하는 등 동일한 제작자에 의해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 바 있다. 이번에 발견된 최신 사탄 랜섬웨어 또한 그들과 동일한 제작자로 추정된다.

해당 랜섬웨어에 감염될 경우 사용자 PC의 주요 파일들을 암호화하고 “.satan”이라는 확장자를 추가한다. 모든 암호화 작업을 완료하면 “ReadMe_@.TXT” 라는 랜섬웨어 감염노트와 “Notice.exe”라는 복호화 프로그램을 함께 생성한다. 몸값으로 0.3 비트코인(한화 약 220만원)을 보내면 복호화 프로그램에 입력할 수 있는 키를 준다고 요구하며 3일이 지나면 파일을 복구할 수 없다고 협박한다.

하우리 CERT실은 “2017년에 국내에서 크게 랜섬웨어를 감염시켰던 공격자가 최근 활동을 다시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라며 “랜섬웨어에 감염되지 않도록 보안 프로그램을 최신으로 업데이트하고, 중요 데이터는 반드시 백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