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눈썰매 안전사고 증가, 보호장비 착용으로 안전사고 예방해야

겨울철 눈썰매 축제 많아 각별히 신경써야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8년 01월 18일 목요일

행정안전부는 겨울철 대표 놀이인 눈썰매를 탈 때, 충돌 등 안전사고 발생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의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눈썰매와 관련해 접수된 안전사고는 총 69건이 발생했다. 겨울방학이 시작되는 1월에는 전체 사고의 절반 이상인 39건이 발생했으며, 12월과 2월에는 각 12건 정도의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원인별로는 미끄러지거나 넘어짐이 42건으로 가장 많았고, 부딪힘이 18건, 제품과 관련된 불량·파손이 5건 순으로 발생했다.

겨울철에 특별한 기술 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눈썰매를 탈 때는 넘어지거나 부딪히는 등 안전사고 발생에 다음과 같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눈썰매를 타기 전 방수가 되는 겉옷을 입고, 안전모와 무릎보호대, 장갑 등 자신에게 맞는 보호 장비를 착용하며 어린이의 경우, 혼자서 썰매를 타기 어려운 5세 이하는 경사가 완만한 눈썰매장에서 보호자가 끌어주는 것이 안전하다.

눈썰매를 혼자 탈 수 있는 6세 이상은 타기 전에 썰매의 방향 전환이나 멈추기 등 간단한 안전수칙을 숙지한 후 타도록 한다.

특히 눈이나 얼음판에서 발을 헛디뎌 미끄러지면 골절과 뇌진탕의 위험이 높으므로 유의해야 하며 아이들의 경우, 뒤로 넘어져 머리를 부딪친 후 울음을 그치지 않거나 구토와 경련 등의 증상이 보이면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아울러 아이들은 어른에 비해 열손실이 많고 추위에 적응력이 떨어져 저체온증에 걸리기 쉬우므로 아이가 갑작스럽게 감정 변화, 심한 피로감을 보인다면 저체온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조덕진 행정안전부 안전기획과장은 “야외에서 아이들과 함께 눈썰매를 탈 때는 주기적으로 아이 피부색 등 몸 상태를 확인하고 따뜻한 음료나 간식을 먹여 안전사고를 예방해야 한다.”라고 당부하였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