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더존비즈온, 기술-운영-비용 등 모든 측면에서 외산 ERP 대비 경쟁력 갖춰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국내 ERP 시장에서 외산 제품에 대한 국내 기업의 윈백(경쟁사 시스템을 자사의 제품군으로 바꿔 넣는 것)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DC가 2016년 조사한 국내 ERP 시장 점유율 자료에 따르면 외산 ERP 기업들이 확보한 시장 점유율이 전체의 절반을 넘어서고 있다.

이런 가운데 더존비즈온은 시장 점유율 18.5%로 2위를 기록하고 있고 또한, 최근 외산 ERP에 대한 윈백 소식을 연이어 전하면서 시장에서는 외산 ERP에 대응할 수 있는 국산 ERP로서 더존비즈온의 경쟁력을 인정하는 분위기다.

실제로 최근 3년 동안 더존비즈온은 외산 ERP를 사용하던 기업 60곳 이상을 대거 윈백하는 데 성공했다.

더존 ERP의 강점은 뛰어난 기능과 확장성 등 우수한 기술력을 들 수 있다. 기업 현황에 맞춰 다양한 모듈과 기능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원하는 기능과 사용방식을 선택해 시스템을 구성하고 필요에 따라 확장과 변경이 자유롭다. 또한, 초기 구축비용부터 시스템 관리와 유지보수에 이르기까지 기업의 IT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다. ERP 사용을 위한 필수 IT자원을 하나로 통합해 더욱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으며,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정확한 의사결정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경영지표를 제공하고 있어 기업의 정보를 체계적으로 파악하고 관리할 수도 있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더존 ERP는 기업 내부 시스템 전반을 개선해 업무 생산성 향상, 효율성 확보, 프로세스 개선 등을 꾀하며 기업의 핵심 업무도구로서 각광을 받고 있다”라며 “최근 외산 ERP에 대한 윈백을 통해 시장에서 더존 ERP의 경쟁력이 점차 인정받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