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가온 가을 지역축제, “안전수칙 반드시 지키세요”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7년 10월 12일 목요일

10월은 지역 별로 다양한 축제가 열리는 시기다. 많은 사람들이 한 곳에 몰리다 보니 자칫 인명사고가 발생할 위험도 높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축제에 참가할 때 안전을 지키기 위한 지침을 발표했다.

문화체육관광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510건의 축제가 개최됐다. 10월에도 179건이 열린다.

10월에 개최되는 축제 중, 지난해 방문객 수가 10만 명 이상인 축제는 61건이며, 100만 명 이상 참석한 축제도 ‘추억의 충장축제’, ‘부산불꽃축제’, ‘마산 가고파 국화축제’ 등 5건이나 된다.

특히 대부분의 축제는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축하공연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실제로, 2014년 성남 테크노벨리 야외 공연장에서는 관람객들이 무대가 잘 보이는 곳을 찾아 환풍구 위에서 공연을 관람하다가 환풍구가 붕괴되면서 16명이 사망했다.

또 2005년 상주 시민운동장에 마련된 공연장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출입구로 몰리면서 11명이 압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따라서 축제를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서는 기본 질서와 안전수칙을 지키고 진행요원의 지시에 잘 따라야 한다.

공연이나 체험 등 행사에 참여할 때는 줄을 서서 차례로 이동하고, 관람석 이외의 높은 곳에 올라가거나 안전선 밖으로 다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야간 축제에 참여할 때는 천막을 고정하는 끈 등에 걸려 넘어지지 않도록 조심하고 폭죽 등의 위험물은 사용하면 안 된다.

화재 등의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당황하지 말고 진행요원의 안내에 따라 침착하게 대피한다. 특히, 축제장에서 위험요소를 발견했을 때는 진행요원에게 즉시 알리는 등 안전실천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것도 중요하다.

조덕진 행정안전부 안전기획과장은 “9월부터 관계 기관과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대규모 지역축제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안전한 축제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라며 “많은 사람이 몰려 혼잡한 곳일수록 기본 질서와 안전수칙을 잘 지켜주시고 위험한 행동은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