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 지역 안전은 내가 스스로 지킨다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사업지역 주민 워크숍 개최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7년 09월 22일 금요일

생활 속 다양한 안전사고를 줄여 지역의 안전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행정안전부와 17개 자치단체가 손을 잡고 추진 중인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16년 1년차 사업에서 우선 지역 내 취약성이 높은 곳을 중점개선지구로 지정해 물리적 안전환경을 조성하는데 주력했다면, 2년차인 17년부터는 지역의 실적을 가장 잘 아는 주민들이 직접 노인·어린이·여성 등 안전취약계층을 보호하고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한 풀뿌리 안전공동체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다.

지자체별로 주민자치회, 시장상인회, 자율방범대 등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해 각 지역에 알맞은 안전공동체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

한편, 행정안전부가 17개 사업지역의 사고발생 건수를 잠정 집계한 결과 15년 대비 16년에 교통사고 8.5%, 화재 1.8%, 범죄 12.6% 등 주요 안전사고 건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취약하고 시급한 지역의 안전인프라 개선과 함께 주민들의 안전공동체 활동이 점차 활성화되고 안전의식이 높아진다면 지역의 안전수준이 상당히 향상될 것으로 기대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 행정안전부는 주민들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전문가 그룹으로 컨설팅단을 구성ㆍ운영한다.

지역별로 공동체 구성 시기나 역량이 다른 만큼 맞춤형 해결책을 제시하고, 주민들이 토론을 통해 최적의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회의조력자를 통해 지원하고 있다.

이를 위해 22일 전국 사업지역 주민들이 한데 모여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고 향후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워크숍이 열렸다.

지역별 안전환경과 주민공동체 유형이 다른 만큼 서로의 경험을 함께 논의하기 위해 분임토의 중심으로 진행됐다.

이번 워크숍에 참여한 산 북구 구포2동 배연주 주민자치회장은 “과거 사람들로 넘치던 구포역 주변이 쇠락해지고 우범지역화 되고 있는데, 이 사업을 계기로 65명의 주민이 협의체를 만들어 골목길 순찰, 심폐소생술 등 안전공동체 활동을 하고 있으며, 다른 주민들도 관심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김석진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은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사업은 지역사회 구성원들이 함께 만들어 간다는데 의미가 있는 만큼 주민들의 참여가 가장 중요하다.”라며, “지금의 사업지역을 모델로 다른 지역에서 자발적인 동참이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지역안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