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물인터넷, 홈캠 4년 새 90배 해킹 증가…보안대책 이대로 안된다

제조사에 강화된 가이드라인 제시하고 홍보 통해 이용자 보안의식 강화해야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7년 09월 22일 금요일

최근 애완동물 관리, 도난방지에 이용되는 IP카메라 천 여대가 해킹되면서 피해자들의 사생활이 온라인에 유포되는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IoT 기기에 대한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는 국회 지적이 나왔다.

22일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이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IoT 취약점 신고 현황’을 살펴보면 취약점 신고 건수는 2015년 130건에서 2016년 362건으로 2.7배 이상 증가했으며, 올해도 2분기 기준으로 이미 200여 건이 신고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013년 4건 신고에서 2016년 362건으로 4년 새 90배 이상 폭발적으로 취약점 신고가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현상은 최근 기술발달로 IoT 제품이 폭발적으로 늘어났음에도 IoT 기기의 보안 강화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다.

신용현 의원은 “최근 IoT 이용자는 2016년 약 620만 명에서 2017년 6월 기준 750여 만 명으로 130만 명 이상 늘어나는 등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IoT 보안에 대한 우려는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IoT 기기의 보안침해 사례가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는데, 지난 1월에는 악성코드 ‘미라이’에 IoT 기기들이 감염되기도 했고, 지난해는 CCTV 및 IP카메라가 해킹돼 러시아 사이트 ‘인서캠’ 에 중계돼 파문이 일기도 했다.

신용현 의원은 “IoT 산업은 4차산업혁명시대의 핵심 중 하나다”며 “그러나 IoT 산업에 대한 보안 우려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발전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번 가정용 IP카메라 같은 홈캠 해킹 사건 등을 통해 국민 불안이 높은 만큼 IoT에 대한 보안 기준을 엄격히 해야 한다”며 “제조사에 보다 강화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밀번호 변경 같은 기본적인 작업만으로도 해킹을 예방할 수 있다”며 “이용자들의 보안 의식 강화를 위한 적극적인 홍보 활동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끝으로 신 의원은 “IoT 보안은 개인의 사생활 문제와 직결되는 문제고, 국민적 관심 또한 높은 사안인 만큼 이번 국감에서 관련 문제를 지적하고 해결방안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