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서울청사, 지능형 첨단 시스템으로 ‘똑똑한 보안’ 구축

고화질 지능형 영상관제 CCTV 및 울타리 침입자동경보시스템 구축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7년 08월 09일 수요일

정부서울청사가 더욱 안전해지고 보안 환경 또한 빈틈없게 됐다. 정부서울청사관리소(소장 김송일)는 노후된 침입감시 시스템을 최첨단 지능형 영상감시 관제시스템으로 교체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아울러 울타리 침입을 자동으로 감지해 경보해 주는 장치도 8월 말까지 구축 완료할 예정이다.

그간 정부서울청사는 공시생 침입사건 및 화재, 각종 시위·집회 등으로 보안 및 안전관리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번 개선으로 정부서울청사의 사전감시 기능이 강화됨에 따라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실시간 전방위 외곽 경비 등 선제적 현장 대응이 가능해 졌다.

이번에 구축된 지능형 영상감시 관제시스템은 기존의 모니터 단순감시형 관제방식에서 벗어나 최신 영상감시분석시스템을 도입한 것이 특징이다.

고화질의 카메라로 촬영한 선명한 영상으로 대상을 인식할 수 있고, 청사 출입구의 영상정보를 분석해 위험인물을 자동 분석해 추적 감시도 가능해진다.

8월 말에 구축 완료될 예정인 울타리 침입감지 자동경보시스템은 정부서울청사 본관 및 별관 외곽의 모든 울타리에 센서를 부착해 무단침입시도가 있을 경우 자동경보와 CCTV가 연동 즉시 침투위치를 잡아낸다.

이를 통해 방호관 관제인력을 7명에서 3명으로 절감해 순찰업무 등에 투입할 수 있어 예산절감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아울러, 정부서울청사는 각 사무실에 비인가자의 출입을 제한하는 출입통제 시스템을 연말까지 설치 완료해 현재 운영 중인 침입감시 시스템과 연계·운영해 보안이 한층 더 강화된 안전한 정부청사로 거듭날 전망이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