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G CNS, 우리은행 빅데이터 분석 인프라 도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

SNS 등 소셜 데이터 분석으로 최신 금융 트렌드와 고객 관심사 파악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2017년 03월 16일 목요일

0316-2.jpg
LG CNS(대표 김영섭)가 우리은행 빅데이터 분석 인프라 도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되며 금융권 빅데이터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

우리은행은 금번 LG CNS 빅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은행 내부 대량의 거래 데이터로 고객의 금융 패턴을 발견하고, SNS 등 외부 소셜 빅데이터를 통해 최신 금융 트렌드와 고객의 관심사를 발빠르게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은행 내부 사용자가 즉시 활용할 수 있는 공용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이 구축됨으로써 대고객 마케팅 및 대출 심사 등을 지원하는 효과가 있다.

LG CNS 금융 빅데이터 사업은 ◇고객의 정보분석전문가 육성에서부터 ◇내부 직원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분석 환경을 제공해 데이터 중심의 비즈니스 기반을 마련하고 ◇상품개발, 영업, 상품추천에 이르는 마케팅 영역과 부실대출 심사 등의 리스크 관리 영역까지 금융 업무 전반에 걸쳐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LG CNS는 2016년 신한은행 옴니채널 마케팅을 위한 CRM 업그레이드 사업 성과로 미래부 주최 제3회 코리아 빅데이터 어워드에서 미래부 장관상을 수상하며 빅데이터 기술력을 대외적으로 인정을 받은 바 있다.

LG CNS 금융-공공사업부 이재성 전무는 “LG CNS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은 물론 나아가 빅데이터에 기반한 인공지능 서비스 영역까지 선제안함으로써 2017년 금융 빅데이터 사업 석권에 주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