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델 EMC-신세계아이앤씨,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 재해복구’ 인프라 구축

클라우드 기반 빠른 서비스 응대, 자동화된 프로비저닝 및 모니터링 갖춰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2017년 03월 16일 목요일

신세계아이앤씨(대표 김장욱)가 델 EMC와 손잡고 신세계그룹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형 재해복구(이하 DRaaS)’ 인프라를 구축했다.

신세계그룹은 델 EMC의 클라우드 컨설팅 및 모던데이터센터 솔루션을 도입해 갑작스러운 재해나 사고에도 안전하게 데이터를 복구하고 자동화된 시스템 관리와 과금 체계를 구축해 IT 관리의 효율성과 경제성을 극대화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이번 사업을 통해 신세계, 이마트 등 13개 그룹 고객사의 영업정보, ERP, 이메일, 전자전표시스템 등 주요 업무에서 장애나 재해가 발생할 경우에도 차질없이 운영할 수 있도록 원격 데이터센터의 재해복구 인프라를 확대해 새롭게 구축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신속한 데이터 복구체계를 갖춤과 동시에 고객사의 비용 부담을 낮추는 데 중점을 두고 추진했다. 더불어 다양한 미션 크리티컬 업무를 처리하는 데이터센터의 인프라 성능을 대폭 높이고 전력과 상면 등 비용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델 EMC는 자동화된 프로비저닝, 모니터링, 과금체계 등 클라우드 컨설팅을 비롯해 재해복구 시스템과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 등 모던데이터센터를 위한 토탈 솔루션을 지원했다. 특히 월별 사용 비용으로 인프라를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대규모의 초기 투자 없이 비용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해 졌다.

새롭게 선보이는 DRaaS는 RPO(복원목표지점) 제로를 실현해 문제가 발생했을 때 즉각적인 서비스 재개와 신속한 장애 복구가 가능하다. 델 EMC가 제공한 가상 스토리지 솔루션 ‘V플렉스’는 AADC(액티브-액티브 데이터센터) 방식의 재해복구 솔루션으로서 재해복구용 인프라를 평소에 일반 업무에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자원 활용률을 최대화할 수 있다.

신세계아이앤씨 측은 “고객 정보와 ERP 데이터 등 주요 자산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차질 없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 목표를 설정했으며 이번에 재해복구 체계를 새롭게 구축하면서 신세계그룹 고객사들의 경쟁력 강화와 IT 혁신의 초석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